입법관련 소식

입법관련 소식
제 목 무상급식 주민투표 집행정지 신청 기각
등록일 2011.08.17 등록부서 법률도서관운영과
첨 부  
"대리 서명 등 제출된 자료만으로 인정 어렵다"

법원이 서울시의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반대하는 민주당 등 야당과 시민단체가 청구한 무상급식 주민투표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의 주민투표는 예정대로 오는 24일 서울시 2200여 곳의 투표소에서 일제히 실시될 전망이다.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재판장 하종대 부장판사)는 16일 민주당 이상수 전 의원 등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상대로 낸 무상급식 주민투표청구 수리처분 집행정지신청을 기각했다(2011아2179).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주민투표 집행정지 허용 여부는 실시돼서는 안 될 주민투표가 실시돼 지자체의 정책결정에 있어서 사회적 혼란가중과 주민투표의 실시로 인한 예산낭비를 예방할 필요라는 측면과 지자체의 정책결정에 대한 주민들의 의사를 확인해 신속하게 결정함으로써 사회적 갈등을 해소할 필요라는 측면을 비교·교량하고 아울러 본안소송에서의 승소가능성도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밝혔다.

재판부는 “무상급식은 서울시뿐만 아니라 다른 지자체 주민들과 정치권에서 많은 논란이 있는 문제이고, 주민들의 부담이 적지 않으므로 시민들의 진정한 의사를 확인해 사회적 갈등을 해소할 필요가 상당하다”며 “공무원 등의 관여나 대리서명 등의 주장은 제출된 자료만으로는 인정하기 어려워 본안 소송의 승소가능성이 높아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 전 의원 등은 지난달 19일 서울시가 ‘전면 무상급식’과 ‘단계적 무상급식’을 선택하는 주민투표 청구를 수리하자, “청구인 서명부에 불법·무효·대리 서명이 많아 주민투표 청구가 위법하다”며 법원에 주민투표청구 수리처분 무효확인소송과 함께 집행정지 신청을 냈다.

하지만 이번 집행정지 신청 기각 결정과는 별도로 본안 소송에 대한 법원의 심리는 계속된다. 다만 본안 심리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려 주민투표 실시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시 교육청도 지난 1일 헌법재판소에 서울시장을 상대로 권한쟁의심판과 함께 무상급식 주민투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해 놓은 상태다. 헌재의 가처분 결정은 이르면 이번 주 인용 여부가 결정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대법원에서도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월 서울시의회를 상대로 낸 ‘무상급식 조례안 무효확인소송’을 심리하고 있다.

임순현 기자hyun@lawtimes.co.kr

 

        (출처 : 인터넷 법률신문 Lawtimes.co.kr)

         <저작권자(c) 법률신문 -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이전글 : 좌 편향 역사교과서 수정명령은 정당 이전글 보기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목록으로 이동